보도자료
[서울경제TV/2019.10.04] \'100조\' 시장 튜닝 마켓····· \"규제 · 오해 해소돼야\" 2019-11-22

1.jpg




국내 최대 애프터마켓·튜닝 전문 전시회인 '2019 오토살롱위크'에서 관련 산업의 성장을 위해 규제와 오해가 해소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오토살롱위크는 국토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각각 주관하던 오토위크·서울오토살롱을 통합해 공동 주관하는 전시회로, 이번 박람회는 지난 8월 발표한 '자동차 튜닝 활성화 대책'과 관련 튜닝의 저변을 확대하고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마련됐다.

김상석 국토부 자동차관리관은 개최 행사에서 "2019 오토살롱위크는 우리나라 자동차 애프터마켓의 잠재성을 널리 알리고 국내외 관련 종사자들이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 애프터마켓 시장은 올해 100조 규모까지 성장했다. 한국산업마케팅연구소에 따르면 지난 2010년 국내 애프터마켓 시장 규모는 87조원이었지만, 해마다 약 7%씩 성장했다. 하지만 까다로운 규제와 튜닝에 대한 오해 등으로 산업 발전이 정체기를 맞았다는 설명이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최근'자동차 튜닝 활성화 대책'을 통해 관련 제도를 개선하고 규제를 완화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내년 상반기부터 승합차 외에 승용차와 화물차, 소방차와 같은 특수차 등 모든 차종을 캠핑카로 튜닝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또한 특수차와 화물차 간 차종을 바꾸는 '변경튜닝'도 허용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자동차 사전 승인 및 사후 검사 대상이 단계별로 완화된다.


하지만 협회는 이러한 대책이 현장에서 유효할 지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다. 국토부가 승인검사를 면제한 27개 항목 중 12개는 이미 경미한튜닝항목으로 승인검사가 면제되고 있고, 4가지는 이미 자기인증 품목이다. 나머지 11개는 환기장치 등 튜닝작업이 많지 않은 항목이라는 설명이다.

김필수 한국자동차튜닝산업협회 회장은 "국토교통부의 포지티브 방식의 자동차관리법 아래에서 튜닝산업 활성화는 더 이상 기대하기 어렵다"며 " 중소기업이 들어오지 못하도록 자기인증으로 아예 막아버린 꼴"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오는 6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전시회에는 자동차 정비, 튜닝, 부품, 캠핑카 관련 약 250여개 업체가 참여한다. 최첨단 정비기술과 장비가 전시돼 글로벌 튜닝 동향을 전망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 정새미기자 jam@sedail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